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활, 새로운 희망을 잇다 with 근로복지공단 대전병원 
 
친구처럼, 때론 듬직한 버팀목처럼
정민 환자와 박종목 치료사의 
리얼 성공 재활 스토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근로복지공단 대전병원에 특별한 손님이 찾아왔습니다! 바로, 얼마 전 대전병원에서 재활치료를 마치고 퇴원한 ‘정민’환자인데요. 재활치료를 성공적으로 마친 후 직장으로 복귀해 다시 건강한 일상으로 돌아왔다고 합니다. 
 
정민 환자는 6개월 간의 긴 재활치료 기간 동안 한 번도 슬럼프를 겪어 본적이 없다고 하는데요. 바로 박종목 물리치료사의 꼼꼼한 케어와 환자를 생각하는 따뜻한 마음 덕분이었다고 합니다. 이들의 훈훈한 이야기, 함께 들어볼까요? 


| 직장복귀를 위해 찾게 된 대구병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대전병원 재활치료 정민 환자
 
“대전병원 박종목 물리치료사 선생님은
제 인생에서 가장 소중한 인연입니다.”

 
갑작스런 전방십자인대 파열로 매일 통증에 시달리던 정민 환자는, 산재보험 처리를 위해 근로복지공단 지역 지사에 방문했다가 대전병원에서 재활치료 받는 것을 추천받으며 박종목 물리치료사와 인연이 시작됐다고 합니다. 
 
“ 급성기 치료를 마치고 하루 빨리 재활에 성공해 직장으로 복귀하고 싶다는 마음이 컸어요. 재활 치료를 잘 하는 병원을 알아보던 중 근로복지공단에서 추천하는 병원이면 믿을 수 있겠다고 생각했죠! 또 산재보험 처리부터 직장 복귀까지 한 번에 도와준다고 하니 바로 방문하게 되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근로복지공단 대전병원 박종목 물리치료사
 
“정민 환자분이 처음 대전병원에 방문했을 당시에 목발을 짚고 있었습니다. 아버님의 부축이 없거나 목발이 없다면 보행이 불가능했죠. 더욱이 환자분이 저와 비슷한 또래처럼 보여 더 신경 쓰였던 것도 있고요. 
그래서 꼼꼼한 초기 평가 후, 문제점을 정확하게 파악해 세부적인 재활계획을 세웠습니다.”
 

| 놀이처럼 즐거웠던 재활치료
 
병원에 적응하는 데 충분한 시간이 필요했던 정민 환자를 위해, 박종목 물리치료사는 즐겁게 운동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자 세심한 배려를 아끼지 않았다고 합니다. 
 
 
“서로 나이가 비슷해서 재활치료를 하며 많은 이야기를 나눴어요. 그래서 공감대도 쉽게 생기고, 서로 많이 가까워지게 됐죠. 어쩔 때는 같은 운동 동작을 하며 누가 더 오래 버티는지 내기를 하기도 하면서 재활치료를 놀이처럼 즐기며 할 수 있도록 도왔어요.”-박종목 물리치료사
 
“ 처음에는 통증 때문에 재활치료를 받기 무척 힘들었어요. 하지만 선생님과 재활 치료를 하며 통증도 많이 줄고 병원 생활에 빨리 적응할 수 있었어요. 선생님과 함께 재활 치료를 할 때면 늘 재미있어서 힘들다는 생각이 많이 들지 않았어요. 그래서 치료시간 외에도 스스로 운동하곤 했죠” - 환자 정민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근로복지공단 대전병원 재활치료실
 
|직장복귀프로그램
 
재활치료 기간을 즐겁게 극복한 정민 환자는 3개월 만에 일생생활에 지장이 없을 정도로 몸이 회복되었는데요. 무거운 물건 들기, 강한 힘주기 등 탄력이나 충격을 분산시키는 능력이 부족하여 직장복귀까지는 힘들었습니다. 
 
대전병원에는 정민 환자처럼 직장복귀가 힘든 산재환자를 위한 재활프로그램이 있는데요. 바로 직장복귀프로그램입니다. 환자의 작업능력을 객관적으로 평가하고, 작업능력을 강화하는 훈련으로 직무 수행의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프로그램입니다. 
 
“플라이오메트릭 같이 폭발적인 힘을 쓸 수 있는 운동들을 시작했어요. 머릿속에 그려지는 동작들이 몸으로는 잘 안돼서 처음에는 속상했는데 꾸준히 하다 보니 지구력과 근력이 늘었고 덕분에 이렇게 직장에 다시 복귀도 할 수 있게 되었고요.”- 정민 환자
 
대전병원에서 6개월의 꾸준한 재활치료로 아픔을 극복하고 직장복귀에 성공한 정민 환자! 퇴원 후에도 물리치료사 선생님과 연락하며 친구처럼 돈독한 사이를 유지하고 있다고 합니다. 



|앞으로의 목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전병원에서의 재활 치료로 조금씩 몸이 회복되고 있으니, 자신감이 생겨요! 예전처럼 튼튼한 두 다리로 제가 좋아하는 축구나 족구를 다시 시작하고 싶어요.”- 정민 환자
 
“근로복지공단 대전병원의 치료사 선생님들은 환자를 위해 항상 준비되어 있습니다. 재활 의지만 있다면 언제든지 저희에게 도움을 청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저희가 최선의 방법을 찾아 치료해 드릴 테니까요.” - 물리치료사 박종목 
 
 
긍정적인 마음으로 재활의 시간을 즐겁게 극복한 정민 환자와 박종목 물리치료사. 환자와 치료사의 관계가 아닌 친구사이로 발전한 두 분의 모습을 보며 대전병원의 재활치료사 선생님들이 환자를 대하는 따뜻한 마음을 느낄 수 있었던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믿음으로 함께하는 든든한 동행,
이제는 근로복지공단 병원입니다!  
 

Posted by 희망누리

2017/07/17 13:30 2017/07/17 13:3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든든한 지원군이자 다정한 친구로서,
어려운 시간을 긍정으로 극복한 
리얼 성공 재활 스토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포(rrapor)’라는 말 들어보셨나요? 
라포는 상담이나 치료를 전제로 신뢰와 친근감으로 이뤄진 인간관계라는 뜻입니다. 이처럼 재활치료에서도 환자와의 라포는 무척 중요한데요.
오늘은 환자와 친구처럼 지내며 라포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 서경주 물리치료사와 성실함으로 어려운 시간을 이겨낸 류해중 환자의 재활 성공 스토리를 소개합니다. 

|재활 의지로 찾게 된 대구병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대구병원 재활치료 류해중 사례자(41세)
 
“ 대구병원에 오게 된 것은 
     제 인생의 큰 행운입니다.”
 
류해중 환자는 건설 현장에서 추락하며 어깨에 큰 부상을 당했습니다. 예전처럼 마음대로 움직이지 않는 몸을 보며 좌절감에 사로잡혔던 것도 잠시, 다시 건강해지겠다는 굳은 의지로 대구병원을 찾았습니다. 
 
“일을 다시 할 수 없을까봐 두려웠어요. 다른 병원에서 수술 후 3개월 동안 재활치료를 받았지만 팔이 좀처럼 움직이지 않아 조바심도 나고 걱정이 됐어요. 그러던 중 대구병원에서 재활치료를 받아보라는 추천을 받아서 이곳에 오게 됐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 물리치료사 서경주(25세)
 
“류해중 환자가 처음 오셨을 땐 몸 상태가 좋지 않으셨어요. 재활치료가 힘들진 않을까 걱정됐지만, 다행히 재활하고자 하는 환자분의 단단한 의지로 잘 이겨내셨어요.”
 
 
 
|재활 치료 일주일, 희망을 찾다

다시 일하고 싶어하는 류해중 환자를 위해 서경주 물리치료사는 어깨 집중 재활 프로그램과 맞춤형 1:1 치료를 시작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활치료를 시작한지 일주일 만에 팔을 앞으로 쭉 뻗을 수 있게 됐어요. 그 전에는 이렇게 팔을 움직일 수 있는 것은 상상조차 못했죠. 이런 제 몸이 무척 신기하고 드디어 희망이 보였어요! 서경주 물리치료사님과 대구병원에 대한 신뢰도 높아져서 말씀하시는 것은 무조건 잘 따랐어요.”
 
하지만 빠른 회복을 보이던 팔에 위기가 찾아왔는데요. 재활 전 목표로 삼았던 팔을 움직일 수 있는 일정 각도에 다다른 후 회복이 더뎌지면서 류해중 환자의 마음은 조급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신뢰와 믿음으로 극복한 슬럼프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움직이기도 싫어하시고 짜증을 많이 내셨습니다. 그럴수록 농담도 건네고 대화를 통해 직장복귀라는 목표로 동기부여를 시켜드렸어요. 환자분이 잘 극복해 내실거란 믿음이 있었죠.” - 물리치료사 서경주 
 
“서경주 물리치료사님이 저에게 긍정적인 말을 계속 해주시고 응원해주셨어요. 저를 끝까지 믿어 주신다고 생각하니까 저도 포기하면 안되겠다고 생각했습니다.” - 류해중 환자
 
서경주 물리치료사의 적극적인 격려와 응원으로 류해중 환자는 다시 마음을 단단히 먹고 치료에 전념했습니다. 다시 사회로 나가겠다는 의지로 힘든 시간을 버티며 조금씩 재활에 대한 슬럼프를 극복해 나가기 시작했죠. 그 결과 류해중 환자의 팔이 정상인과 다름없이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어려운 시기를 함께 극복하여 성공적으로 어깨재활치료를 마무리하게 된 류해중 환자와 서경주 물리치료사. 6개월이 넘는 재활을 함께한 두 사람은 앞으로 나아가야 할 삶의 목표에 대해서도 이야기 하는 사이가 됐다고 합니다. 



|앞으로의 목표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직장으로 복귀하고 예전처럼 열심히 일하고 싶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스키나 스노우 보드도 타며 운동도 하고 싶고요. 스승의 날에는 서경주 물리치료사님을 찾아뵈러 올 거에요!” - 류해중 환자
 
“ 앞으로의 제 목표는 지금과 똑같아요. 환자 분들이 저를 믿고 의지할 수 있는 물리치료사가 되고 싶어요. 환자분들이 직장과 일상으로 빨리 복귀할 수 있도록 돕는 든든한 조력자가 되고 싶어요!” - 물리치료사 서경주 
 
서로를 향한 단단한 믿음이 없었다면 이뤄내지 못했을 힘겨운 시간들. 진심을 다해 환자의 재활을 돕는 서경주 물리치료사의 따뜻한 마음과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재활에 성공한 류해중 환자의 이야기, 잘 보셨나요?



믿음으로 함께하는 든든한 동행,
이제는 근로복지공단 병원입니다!  
 

Posted by 희망누리

2017/06/19 12:06 2017/06/19 12:06
, ,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blog.kcomwel.or.kr/rss/response/3062


전체 (3001)
희망파트너 (532)
근로 공감 (573)
희망누리꾼 (241)
버팀목 (1396)
소통의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