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증후군 증상과 극복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덧 민족의 대명절인 추석이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이번 추석은 여느 때보다 긴 연휴 기간으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기다렸을 거라 생각됩니다. 그러나 즐거워야할 추석 연휴 기간이 오히려 걱정되거나 마냥 좋지 많은 않은 분들도 많습니다. 무엇보다 연휴 기간 가장 고생하시는 건 우리의 어머니를 포함한 여성분들입니다. 해야 할 일이 너무 많으니까요. 명절을 전후로 하여 육체적·정신적인 증상을 겪는 경우도 있는데요, 이를 통칭해 이르는 말이 바로 ‘명절증후군’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명절증후군이란?
 
‘명절증후군’은 명절 때 받는 스트레스로 정신적 또는 육체적 증상을 겪는 것을 말합니다. 다시 말해 명절증후군은 장기의 귀향 과정, 가사노동 등의 신체적 피로와 성 차별적 대우, 시댁과 친정의 차별 등으로 인한 정신적 피로가 스트레스를 유발하여 생기는 증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명절증후군의 증상으로는 두통, 어지러움, 위장장애, 소화불량 등과 같은 신체적 증상과 피로, 우울, 호흡곤란 등의 정신적 증상이 있습니다. 명절증후군을 겪는 대상은 대부분 주부였지만, 최근에는 남편, 미취업자, 미혼자 등 범위가 확대되고 있는 추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명절증후군 원인은?
 
모두가 웃고 즐기는 기간이어야 할 명절에 오히려 고통을 받는 사람이 있다는 것은 슬픈 일입니다. 이와 같은 명절증후군의 원인은 무엇보다도 전통주의적인 가치관이 가고 있는 억압적인 성격에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우리의 전통에는 소중한 점도 있지만 현재의 가치관과 맞지 않는 점들도 많은데, 명절 때 주부들에게 강요하는 일방적인 가사노동은 그 대표적인 예라고 할 수 있는 것이죠. 이와 같은 문제들이 최근 집중 조명되면서 변화가 있는 집도 많지만 아직도 많은 가정에서 비슷한 문제를 호소하는 여성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명절증후군의 또 다른 원인은 완전히 반대의 이유라고 볼 수 있는데, 너무 연휴 기간 동안 푹- 놀고 푹-자고 맘껏- 먹어서 명절증후군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연휴 기간 동안 워낙 맛있고 기름진 음식들이 많기 때문에 덮어놓고 먹다보면 속이 더부룩해지는 경우도 많죠. 또는 늦잠을 자거나 늦게까지 놀아서 생활 리듬이 깨지는 경우도 있고요. 학생들의 경우엔 연휴를 보낸 이후 학업에 집중하기가 어려워하는 것도 바로 이 생활리듬이 깨지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명절증후군 해소, 극복하기
 
명절증후군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우선 온 가족이 일을 나누는 것이 좋습니다. 주부들만, 어머니들만 일하는 것이 아니라 모두가 가사 노동을 분담하여 육체적 피로를 줄여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또한 일을 할 때도 주위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심리적 부담감이나 압박감이 쌓이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만약 명절 동안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면, 보상 차원에서라도 꼭 명절 후에 충분한 휴식 기간을 갖는 것이 필요합니다. 이때는 특히 남편들의 역할이 중요하겠습니다.
 
그리고 명절 이전의 생활 리듬을 찾기 위해서는 명절 이후 한동안은 기름지거나 맵고 짠 음식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연휴에 늦은 시간까지 TV를 봐서 수면부족 상태이거나 이동하는 차 안에서 오래 잔 탓에 밤에는 잠이 잘 오지 않는 증상을 보이는 중고교생이라면 수면패턴을 다시 맞추는 것도 필요합니다. 명절 직후에는 평소보다 1시간 정도 일찍 잠자리에 들고 최소 6시간 이상 숙면을 취하도록 하는 것은 생활리듬을 회복하는 좋은 방법이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까지 명절증후군에 대해 살펴보았습니다. 모두가 즐거워야 할 추석 연휴에 누군가는 고통을 받는다거나 끝난 이후 특정 증상으로 인해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다면 안 되겠죠? 우리 모두가 즐거운 추석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서로 서로를 배려하고 격려할 수 있는 그러한 즐거운 한가위를 보내셨으면 좋겠습니다. 모두 즐거운 한가위 되세요! ^^
 

Posted by 희망누리

2017/10/10 10:30 2017/10/10 10:30
, ,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blog.kcomwel.or.kr/rss/response/3214

Trackback URL : http://blog.kcomwel.or.kr/trackback/3214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 Previous : 1 : ... 113 : 114 : 115 : 116 : 117 : 118 : 119 : 120 : 121 : ... 3184 : Next »

전체 (3184)
희망파트너 (536)
근로 공감 (580)
희망누리꾼 (244)
버팀목 (1395)
소통의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