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의미와 차례상 차리는 방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곧 있으면 모두가 기다리고 기다리던 추석 연휴가 시작됩니다. 이번 추석은 동반하고 있는 연휴가 무척 길기 때문에 모두가 올해 시작부터 기대해 더욱 특별한 명절이 될 것 같습니다. 그러나 연휴가 워낙 길다보니 추석보다는 연휴 자체에 집중하는 분들이 많은데요, 연휴도 연휴지만 민족의 대명절인 추석의 의미를 알고 일가친척과 함께 소중한 시간을 보내는 것도 좋겠죠? 그래서 오늘은 추석에 대해서 좀 자세히 알아볼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추석의 의미
 
우선 추석이 음력 8월 15일인 것을 모르시는 분은 없으시겠죠? 추석은 다른 말로 한가위, 가배일, 중추절 또는 중추가절이라고도 합니다. '한'이라는 말은 '크다'라는 뜻이고 '가위'라는 말은 '가운데'라는 뜻을 가진 옛말로서 한가위란 8월의 한가운데에 있는 큰 날이라는 뜻입니다. 한가위를 추석, 중추절 또는 중추가절이라 한 것은 훨씬 후대에 와서 생긴 것이라고 하네요. 어쩌면 추석보다는 한가위가 더 딱 추석이란 날에 적합한 표현인 셈이죠.
 
추석의 기원은 고대로부터 있어 왔던 달에 대한 신앙에서 유래한 것이라는 설이 있습니다. 고대 사회에서는 어두운 밤은 두려움과 공포의 대상이었습니다. 따라서 만월, 꽉 찬 밝은 보름달은 인간에게 큰 도움을 주었습니다. 이 때문에 만월 아래서 축제를 벌이게 되었고 일 년 중 가장 큰 만월을 이루는 8월 15일인 추석을 큰 명절로 여겼다는 이야기가 많습니다. 옛날부터 사람들은 만월 그 자체를 신성한 숭배의 대상으로 삼았고 그 만월에게 기원하는 날이 추석이 되었다고 보면 딱 맞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가위'라는 명칭의 기원에 대해서는 <삼국사기>에는 다음과 같은 기록이 있습니다. "신라 제3대 유리왕 9년(서기 32년)에 왕이 6부를 정하고 왕녀 두 사람으로 하여금 각 각 부내의 여자들을 거느리게 하여 두 패로 가른 뒤, 편을 짜서 7월 16일부터 날마다 6부의 뜰에 모여 길쌈을 하는데, 밤늦게야 일을 파하고 8월 15일에 이르러 그 공이 많고 적음을 살펴 가지고 지는 편은 술과 밥을 장만하여 이긴 편에게 사례하고, 이에 온갖 유희가 일어나니 이것을 이를 가배라 한다" 즉 적어도 신라 시대부터는 추석이란 명절이 존재했던 것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추석 차례상 차리기 
 
추석에는 온 가족이 모여 한 해의 수확을 축하하고 차례를 지내며 보름달에 소원을 빕니다. 그런데 매년 명절마다 지내는 차례에 대해서는 생각보다 자세히 아는 분들이 없고 몇몇 집안의 어른들만 자세히 알고 어른들의 주도에 의해 진행되는 경우가 많은데요, 사실 차례 상 차리는 법은 그리 어렵지 않답니다. 몇 가지 원칙만 알면 어렵지 않게 차례 상의 기본 원리에 대해 알 수 있습니다. 이 원리에 대해서는 많이들 들어보셨을 텐데, 다음과 같습니다.
 
1) 어동육서: 생선은 동쪽에, 고기는 서쪽에 놓는다.
2) 동두서미: 생선은 머리를 동쪽, 꼬리를 서쪽에 놓는다.
3) 좌포우해: 외쪽에 포를, 오른쪽에 생선젓을 놓는다.
4) 고서비동: 신위와 송편 및 술잔은 아버지가 서쪽, 어머니가 동쪽이다.
5) 적전중앙: 적은 잔을 올릴 때마다 바꿔 올리는 제수의 중심음식이므로 제상의 중앙(제3열)을 놓는다.
6) 홍동백서: 동쪽으로부터 대추, 감, 사과의 순으로 붉은 과실을 놓고 서쪽으로부터 밤, 배의 순으로 흰 과실을 놓으며 중간에는 조과를 놓아 색깔의 현란함을 피한다.
 
또 차례 지낼 때 쓰는 지방에 대해서도 묻는 분이 많으신데요, 지방이란 제사를 모시는 대상자를 상징하는 것으로써 종이로 만든 신주로 한자로 쓰는 것이 전통이지만 최근에는 한글로 쓰기도 합니다. 지방에는 우선 고인을 모신다는 뜻의 나타날 현(顯) 자를 쓰고 제주(제사를 모시는 사람)와 관계, 고인의 직위, 부군(府君) 또는 고인의 본관과 성씨, 신위(神位) 순으로 쓰면 됩니다. 최근에는 한글로 쓰는 집이 많아졌기 때문에 이 순서에 따라 차례대로 적으면 충분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까지 추석의 의미, 유래, 차례 상 차리는 법, 지방 쓰는 법에 대해 소개해드렸습니다. 사실 차례 상 차리기와 지방쓰기는 그렇게 어려운 것이 아닌데 아무래도 집안 어른들의 주도 하에 진행되다 보니 그동안 잘 몰랐던 분들이 많은데요, 이번 기회에 간단히 체크하시고 올 추석에는 한 번 직접 해보시는 것도 재밌는 경험이 될 것 같아요. 모두 즐거운 한가위 보내세요! ^^
 

Posted by 희망누리

2017/10/02 13:30 2017/10/02 13:30

Trackback URL : http://blog.kcomwel.or.kr/trackback/3208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 Previous : 1 :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3090 : Next »

전체 (3090)
희망파트너 (533)
근로 공감 (577)
희망누리꾼 (242)
버팀목 (1396)
소통의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