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본적으로 모든 통화는 발행 주체를 지니며 화폐로 통용되기 위한 가치와 지급을 보장받습니다. 포인트나 상품권, 사이버 머니 역시 발행 기관이라는 중심부가 존재하며 이용자들은 이들이 구축한 지급 결제 인프라를 통해 수직적인 관계를 맺을 수밖에 없습니다. 화폐 이용자와 화폐를 발행하고 운영하는 중앙 집중적 권력이 존재하는 것이죠. 이와 같은 권력구조를 이용자에게 강요하는데도 불구하고 화폐의 가치는 안정적이지 않고 늘 가치하락의 위험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문제제기와 함께 등장한 것이 바로 가상화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가상화폐의 대표격, 비트코인
 
가상화폐를 대표하는 비트코인은 비트코인은 2009년에 정체불명의 프로그래머 사토시 나카모토(Satoshi Nakamoto)에 의해 만들어진 세계 최초의 P2P(Peer to Peer) 네트워크 기반의 전자 금융거래 시스템이자 새로운 화폐입니다. 비트코인은 기존의 화폐 체계에 대한 불신이 확산되면서 이상적인 화폐를 구현하려는 동기에서 출발했다. 개발자인 사토시 나카모토는 인터넷에 남긴 글에서 “국가 화폐의 역사는 (화폐의 가치를 떨어뜨리지 않을 것이란) 믿음을 저버리는 사례로 충만하다”고 비판했습니다. 즉 화폐권력에 대한 불신에서 출발한 것이죠.
 
비트코인은 중앙 집중적인 통제를 배제한 화폐 시스템입니다. 분권화된 구조를 위해 비트코인은 서버 · 클라이언트 방식 대신 이용자들끼리 수평적으로 상호 연결되는 P2P 구조로 설계되었습니다. 비트코인의 발행 및 거래 내역은 중앙 서버가 아니라 이용자들의 컴퓨터가 구성하는 네트워크에 존재하게 됩니다. 시스템 상에서 거래가 이뤄질 때마다 공개된 장부에는 새로운 기록(블록체인)이 추가되는데 바로 이 블록체인은 더 이상 국가나 은행이 인증하지 않아도, 저장하지 않아도 정확하고 투명한 네트워크 거래를 가능케 하는 핵심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비트코인 이용방법은?
 
그러나 생각보다 이 블록체인의 구조는 단순합니다. 예를 들어 A가 B에게 비트코인을 전송하면 A와 B는 각각에게 부여된 비트코인 주소를 통해 네트워크상에서 거래할 수 있게 됩니다. 전송 승인이 이뤄지는 즉시 A의 송금이 각 비트코인 네트워크에 연결된 노드(node,비트코인 코어를 다운받아 검증에 참여하는 사용자)를 통해 다른 노드로 전송되고 빠르게 비트코인 네트워크에 확산된다. 이후 각 노드는 이 거래가 정상적인지 검증해 공개장부(블록)에 기록, 공유하는 과정을 거쳐 거래가 완료됩니다. 즉 모두가 공유된 네트워크 속에서 거래가 이루어지며 거래의 가치, 화폐의 가치가 검증되고 공유되는 것이죠.
 
비트코인 사용자들은 인터넷에서 내려 받은 ‘지갑’ 프로그램을 통해 인터넷뱅킹으로 계좌 이체하듯 비트코인을 주고받을 수 있으며 인터넷 환전사이트에서 비트코인을 구매하거나 현금화할 수 있습니다. 비트코인은 이미 유럽과 북미, 중국 등에서 현금처럼 쓰이는 데다 한국에서도 비트코인 거래소를 통한 거래가 꾸준히 늘고 있는 추세입니다. 국내 상위 3개 비트코인 거래소인 빗썸, 코빗, 코인원 기준 월평균 거래금액은 2015년 470억원에서 2016년 11월현재 941억원으로 두 배 가까이로 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가상화폐 이더리움 
 
가장 유명하고 상용화되고 있는 비트코인 이외에도 이더리움(Ethereum)이란 가상화폐 역시 개발되어 이용되고 있습니다. 이더리움은 러시아 이민자 출신 캐나다인 비탈리크 부테린(Vitalik Buterin)이 2014년 개발한 가상화폐로 거래 명세가 담긴 블록이 사슬처럼 이어져 있는 블록체인(blockchain) 기술을 기반으로 하며 인터넷만 연결되어 있으면 어디서든 전송이 가능합니다. 이더리움 역시 기본적인 원리는 비트코인과 동일한 셈입니다. 한국에서도 2016년 3월 거래소가 마련되어 운영 중에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가상화폐 전망은? 
 
그러나 비트코인은 가장 널리 알려진 가상화폐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화폐의 범용성을 따라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개입과 통제가 불가능한 비트코인을 화폐로 인정하지 않고, 대중은 일종의 주식처럼 거래하면서 화폐보다는 투자 수단으로 받아들이고 있기 때문이죠. 금융권 관계자에 따르면 제도권 밖에서 오로지 거래가격에 따라 시세가 결정되는 비트코인은 안정성 측면에서 화폐의 대안이 되기 힘들다는 지적이 많다고 합니다. 이러한 상황 속에 가상화폐에서 화폐를 빼고 투기만 남았다는 지적도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게다가 거래자가 드러나지 않는 비트코인의 특성이 블랙마켓에서 지속적으로 유통되는 배경을 제공하리라는 전망도 적지 않습니다. 전 세계를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랜섬웨어 제작자가 거액의 비트코인을 요구한 것이 대표적입니다. 거래자의 위법이 드러날 경우 거래가 정지되는 금융계좌와 달리 비트코인은 거래자의 신상이 드러나지 않기 때문에 블랙마켓에서는 오히려 비트코인이 사랑 받고 있지만, 바로 이러한 블랙마켓의 비트코인 사랑으로 인해 정부에서는 제도화를 꺼려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까지 가상화폐,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에 대해 간략히 살펴보았습니다. 기존 화폐 체계의 문제점에 대해서는 이미 많은 경제·사회학자들이 지적해왔습니다. 가상화폐는 기존 화폐 체계의 문제점을 극복하고 보다 투명하고 수평적인 화폐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개발되었습니다. 그러나 아직까지는 대안이 되기 위해서는 부족한 점이 많은 것으로 보이는데요, 과연 가상화폐는 처음 태어나을 때 제기했던 점들을 해결하고 새로운 대안으로 자리 잡을 수 있을까요? 흥미롭게 지켜볼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 



Posted by 희망누리

2017/09/22 13:30 2017/09/22 13:30
,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blog.kcomwel.or.kr/rss/response/3199

Trackback URL : http://blog.kcomwel.or.kr/trackback/3199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 Previous : 1 : ... 34 : 35 : 36 : 37 : 38 : 39 : 40 : 41 : 42 : ... 3090 : Next »

전체 (3090)
희망파트너 (533)
근로 공감 (577)
희망누리꾼 (242)
버팀목 (1396)
소통의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