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더운 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휴가와 여름철 피서 계획을 세웁니다. 즐거운 여행에는 반드시 맛있는 음식이 빠질 수 없는데요. 하지만 여름 피서나 여행에 도사리고 있는 여러 가지 위험들이 많이 도사리고 있지만 우리는 많이 간과하기도 합니다. 그 중에서도 우리가 좋아하는 음식에서 나타날 수 있는 위험인 식중독, 여름 공공의 적 식중독에 대해서 살펴보고 그에 대한 예방법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식중독이란?
 
먼저 식중독에 대해서 살펴보면, 식중독이란 살아있는 세균 또는 세균이 생산한 독소를 함유한 식품 섭취로 인해 설사, 복통 등의 급성 위장염 증상을 나타내는 질병을 의미합니다. 여름철 대표 식중독균으로는 병원성 대장균과 일본과 한국처럼 해산물을 많이 먹는 나라에서 6~10월에 집중 발생하는 장염 비브리오균 등이 있습니다. 
 
여름철에 식중독이 많이 발생하는 이유는 30℃에 육박하는 고온과 장마철로 인한 습한 기후 때문이라고 합니다. 고온 다습한 기후는 식중독균이 잘 자라는 환경이며, 질병을 발생시킬 수 있는 세균과 바이러스를 사방에 퍼트리고 다니는 모기, 바퀴벌레, 쥐들의 활동이 활발해져 식중독이 더욱 잘 발생하게 되는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여름철 특히 조심해야 하는 음식
 
 
이렇게 앞에서 식중독이란 무엇인가 그리고 식중독이 발생하는 이유 및 원인에 대해서 살펴보았습니다. 높은 온도와 습한 기후 때문에 음식에 식중독 균이 활발하게 자라는데 그 중에서도 여름철에는 더욱 조심해야 하는 음식들이 있습니다. 
 
첫 번째는 생선회로, 여름철 대표 피서지인 바다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생선회를 먹습니다. 하지만 생선회는 대표적인 식중독 발생위험 음식이라고 합니다. 그 이유는 해수에 서식하는 장염 비브리오균이 생선을 오염시키기 때문입니다. 뿐만 아니라 생선을 손질하는 도구나 사람의 손에 의해서도 오염이 될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조심해야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 번째는 조개인데요, 회와 마찬가지로 조개 또한 여름철 조심해야하는 음식으로 꼽힙니다. 여름에 많이 발생하는 조개 식중독은 장염 비브리오균의 오염에 의한 것이 많으며, 여름철의 고온 다습한 날씨로 인해 조개류가 금방 상하여 발생되기도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여름철에 조개류를 섭취하게 될 때에는 60℃에서 5분 또는 55℃에서 10분 정도 충분히 가열한 뒤 섭취하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 번째는 햄, 치즈, 소세지류입니다. 위에서 보았듯이 여름철에 많이 발생하는 식중독은 해산물류에서 많이 나타나는데 햄, 치즈, 소세지와 같은 가공된 식품에서도 많이 발생합니다. 이와 같은 가공된 식품에서 발생하는 이유는 보툴리누스균과 병원성 대장균 때문입니다. 
 
보툴리누스균은 산소가 없는 환경에서 자라기 때문에 통조림, 소시지처럼 내부에 산소가 없는 가공육, 가공식품에서 많이 발생하며, 신경장애를 유발할 수 있는 독소를 생성하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보툴리누스균은 80℃에서 30분 또는 100℃에서 2~3분간 가열하면 독소가 완전히 파괴될 수 있고, 병원성 대장균 또한 열에 약하기 때문에 오염 우려가 있는 가공식품은 중심부 온도 75℃이상에서 1분 이상 충분히 익힌 후 섭취하면 식중독을 예방할 수 있다고 합니다. 


 
3. 식중독을 예방하는 방법
 
여름철 우리의 공공의 적 식중독에 대해서 확실하게 알았으니 지금부터는 이러한 식중독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첫 번째, 항상 손을 깨끗이 씻는 습관을 들여야 합니다. 화장실에 다녀온 후나 애완동물을 만지고 난 후, 신체 부위를 만지거나 긁은 경우에는 반드시 손을 씻고 조리 전, 후 식사 전에는 비누 거품을 충분히 내어 손과 팔, 손가락 사이, 손톱 밑까지 깨끗이 씻도록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 번째, 위에서 언급했듯이 익히지 않은 생선, 조개 섭취를 주의하는 것입니다. 여름철에 날 생선과 조개 섭취는 금하고 조리 전 깨끗한 물에 여러 번 세척한 다음 반드시 74℃ 이상에서 1분 이상 가열한 후 섭취하도록 합니다. 여름철에는 물도 오염될 수 있기 때문에 충분히 끓여 마시는 것도 좋은 예방법입니다. 
 
세 번째, 음식을 할 때 사용하는 칼과 도마를 구분하여 사용합니다. 이는 교차오염을 막기 위해 어패류와 다른 식재료들 간의 칼과 도마를 구분하여 사용하고 사용한 뒤에는 깨끗이 소독하여 식중독으로부터 예방하는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 번째, 음식을 실온에 보관하지 않도록 합니다. 식중독균은 실온 상태(10℃~40℃)일 때 급속히 증식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음식을 실온 상태에 보관하지 않고 되도록 냉장 또는 냉동상태에 보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하지만 저온에서 살아남는 세균도 있기 때문에 되도록이면 요리한 즉시 음식을 먹는 것이 효과적인 예방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여름철에 많이 발생하는 식중독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여름철에 빠질 수 없는 피서와 휴가를 더욱 즐겁고 행복하게 보내기 위해서는 이러한 사소한 것이라도 위험을 감지하고 예방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매일 먹는 음식이지만 식중독에 더욱 조심해야 할 음식들이나 조리방법들을 미리 숙지하고 있다면 더욱 안전하고 편안한 여름을 보내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오늘 알아본 예방법으로 우리 모두 건강하고 행복한 여름 보냈으면 좋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희망누리

2017/08/07 10:34 2017/08/07 10:34

Trackback URL : http://blog.kcomwel.or.kr/trackback/3135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 Previous : 1 : ... 94 : 95 : 96 : 97 : 98 : 99 : 100 : 101 : 102 : ... 3087 : Next »

전체 (3087)
희망파트너 (533)
근로 공감 (577)
희망누리꾼 (242)
버팀목 (1396)
소통의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