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원인 모를 두통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늘고 있다는 데요. 머리 전체를 꽉 누르는 듯한 통증에서부터 지끈지끈 일상을 방해할 정도의 편두통까지 증상도 다양하다고 해요. 
 
두통은 대부분 시간이 지나면 나아질 때가 많지만, 때로는 신체 이상을 나타내는 신호일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하는데요. 희망누리가 인천병원 신경과 이승엽 과장님께 두통 해결법을 여쭤봤답니다. 참고하시고 두통에서 벗어나 보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구나 살면서 한번쯤 겪어보는 두통

두통은 인구의 90% 이상에서 경험하는 증상으로, 인류가 가장 많이 호소하는 불편 증상이라고 알려져 있죠. 흔히 머리가 아플 때 정확히 머리의 어느 쪽에서 통증이 오는지 알기 어렵고, 뇌 자체의 통증으로 생각하기도 하는데요. 사실 뇌 자체는 통증을 느끼지 못한다고 해요. 두개골 안과 밖의 피부나 혈관, 근육, 뼈의 겉을 감싸고 있는 골막 등 조직이 자극을 받아 통증을 느끼는 것을 두통이라고 부르는 것이죠.
 
스트레스나 외부 환경 변화 등 두통의 원인은 손에 꼽을 수 없을 만큼 다양하고, 대부분은 시간이 지나거나 스트레스 요인이 사라지면 완화되기도 해 병원을 찾지 않는 환자가 많은 편이죠.  또 병원을 찾는다 하더라도 단순히 두통을 완화시키는 것만을 치료의 목표로 여기는 경우도 많고요. 하지만 병리적 원인에 의한 두통일 경우 그냥 방치하다 진단이 늦어져 심각한 결과를 가져올 수 있으며, 병리적 원인이 없다 하더라도 진통제를 남용하거나 과용해 두통이 오히려 심해질 수 있으므로 두통에 대한 간단한 상식을 알아두는 것이 좋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통의 분류와 증상 알아보기

국제두통질환분류에 따르면 두통은 증상과 원인에 따라 분류할 수 있답니다. 먼저 가장 흔하게 발생하며, 딱히 병리적 원인이 없는 경우를 일차성 두통이라고 하는데요. 일차성 두통은 다시 편두통, 긴장형 두통, 삼차자율신경 두통, 기타 원발 두통으로 나눌 수 있어요. 
 
흔히 만성적이고 반복적으로 나타나 많은 고통을 호소하는 편두통은 반복적으로 재발하며 맥박이 뛰듯 욱신거리게 아픈 경우를 말하죠. 때로는 헛구역질이나 구토가 동반되기도 하고, 4시간에서 길게는 72시간까지 이어지기도 하고요. 주로 머리 한쪽에서 치우쳐 나타나며, 소리나 빛, 냄새, 움직임 등에 의해 악화된답니다. 이 경우 시간이 지나면 점차 완화되지만 장시간 통증이 계속되거나 증상이 심한 경우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하네요. 긴장성 두통은 스트레스나 근육 긴장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많은데 적절한 스트레스 해소와 스트레칭이 도움이 된다고 해요. 머리가 꽉 조이는 듯한 통증이 나타난다면 목이나 어깨를 천천히 돌려 풀어주고, 양 손끝에 힘을 줘 머리를 지압하듯 눌러주는 것도 도움이 되죠. 
 
두 번째로, 병리적 증상으로 인해 나타나는 두통은 이차 두통이라고 불러요. 이차 두통은 머리와 목의 외상이나 손상, 혈관질환, 금단 증상, 감염, 목이나 눈, 입 또는 치아 등 얼굴 및 경부 구조물의 질환, 정신과 질환 등 다양한 원인이 있답니다. 이차 두통은 명확한 신체 이상 증상이 있으므로 병원을 찾아 적절한 치료를 병행하면 해소할 수 있어요. 
 
두통이 심해져 병원을 찾는 경우 먼저 증상과 함께 평소 앓고 있는 질병 혹은 가족력이 있는지 확인하는 병력 청취를 하는데요.  두통을 호소하는 환자에게서 신경학적 이상 소견이 발견되는 경우는 흔치 않은데, 병력 청취를 통해 진단이나 치료 결정을 내리지 못한 경우 불필요한 검사를 하게 되거나 필수 검사에 착오가 생길 수 있으므로 정확하고 세밀한 청취가 중요하답니다. 병력을 청취할 때는 두통의 발현 시기, 발생 기간과 빈도, 통증이 오는 위치와 양상, 강도, 동반되는 증상이 있는지 확인하고, 주변 환경을 탐색해 유발 요인과 완화 요인을 확인하는데요. 이때 과거 병력이나 가족력, 환자의 사회력 등도 청취 대상이 되죠. 병력을 청취한 후에는 신경학적 검사를 진행하며 필요한 경우 임상병리검사, 영상의학검사를 시행한답니다. 장기간 두통에 시달려 체중이 감소하거나 발열이 있는 경우, 갑작스럽게 발생한 두통이나 50세 이후 새롭게 발생한 두통, 특정 상황에서만 발생하는 두통은 이차 두통으로 의심해 반드시 세밀한 검사를 시행해야 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기억하세요, 두통을 예방하는 네 가지 생활습관
 
하나, 매일 충분히 수면을 취하세요.
수면시간이 너무 많거나 적으면 두통이 생길 수 있습니다. 개인마다 다르지만 성인의 경우 6~7시간 정도 수면을 취하고, 잠자리에 드는 시간도 일정하게 유지해보세요.
 
둘, 두통을 유발하는 자극적인 음식을 피하세요.
인스턴트 식품이나 조미료에 들어있는 MSG, 청량음료나 껌, 아이스크림에 포함된 아스파탐, 커피 속 카페인, 가공식품에 함유된 아질산염 등이 두통을 유발할 수 있으니 주의하세요.
 
셋, 규칙적인 운동으로 건강 지켜요.
규칙적인 운동은 긴장을 완화시키고 편두통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매일 30분 이상 목과 어깨, 허리근육 이완운동을 실천해보세요.
 
넷, 끼니는 꼭꼭 챙겨 드세요.
장시간 공복 상태를 유지하면 혈당이 낮아져 뇌로 혈당을 공급하는 혈관이 수축하고, 이에 따라 뇌혈관 주변의 말초신경이 자극돼 두통이 생길 수 있답니다.



자극적인 음식과 스트레스 피해야
 
검사를 마쳤다면 두통의 원인과 진단에 따라 약물 치료와 비약물적 치료를 진행합니다. 일차성 두통 중 흔하게 나타나는 원발 두통의 경우 특별한 병리적 증상이 없어 단순 진통제로도 효과를 보는 경우가 많은데요. 하지만 편두통이나 군발두통의 경우 일반적인 진통제보다 증상에 맞는 약물을 처방할 때 치료효과가 더 좋다고 해요. 물리치료나 운동 요법, 심리치료 등의 비약물적 치료도 두통 환자에게 유용한 경우가 많답니다.
 
이차두통은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두통을 일으키는 질병의 치료가 급선무랍니다. 대부분 원인 증상을 치료하면 두통도 해소되므로, 지속적으로 두통이 계속된다면 신체에 이상이 있는지 의심해봐야 하죠. 치료가 쉽지 않은 난치성 두통 환자의 경우 정확한 검사와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해요. 또 의학적 치료만큼이나 환자의 인내와 협조가 필수적이고, 전문의 진료를 통해 꾸준히 약물적, 비약물적 치료를 병행하면 도움이 된답니다.
 
최근에는 스트레스로 인한 두통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데요. 일상 속에서 두통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스트레스나 피로를 몸에 쌓아두지 말고 그때그때 해소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답니다. 충분한 수면을 통해 휴식을 취하고, 근육 긴장 예방을 위해 장시간 같은 자세로 일하는 직장인은 중간중간 스트레칭으로 근육을 풀어주면 좋아요. 또 평소 비뚤어진 자세가 몸에 배어 두통을 유발하는 경우가 있으므로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죠. 편두통 환자의 경우 자극적 음식이나 카페인을 자제하도록 노력해야 한답니다. 또 금주와 금연 역시 모든 두통 예방에 필수적이에요.


☻ 두통을 예방하고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는 스트레칭
 
머리 근육에 연결된 어깨와 뒷목 근육이 경직되면 두통을 유발할 수 있어요. 장시간 같은 자세로 업무를 보는 직장인이나 학생은 한 시간에 한 번씩 스트레칭으로 경직된 근육을 풀어주는 것이 좋답니다.
 
1. 앞으로 숙이기
① 두 손을 머리 뒤에서 깍지 껴 감싸 쥔다.
② 턱을 당긴 상태로 지그시 숙인다. (10초 유지 5회 반복)
주의 : 손이 아니라 팔의 무게로 감싸 쥔 후 팔 무게로 자연스럽게 목을 숙여준다.
 
2. 뒤로 목 젖히기
① 허리를 펴고 앉거나 선 자세를 취한다. 양손을 깍지 끼우고 이마에 갖다 댄다.
② 목 앞부분의 근육에 신전감(늘여서 펴지는 느낌)이 느껴지도록 양손을 위쪽으로 당겨 코가 하늘을 향하도록 한다.
 
☆ 두통에 좋은 마사지
① 먼저 목과 어깨를 10분간 주무른다.
② 귀 뒤쪽 움푹 들어간 곳을 손가락으로 3~5초 지압하고, 5초 쉬는 것을 15분 반복한다.
③ 고개를 앞뒤·좌우로 15초씩 당기고, 손가락 3개로 목 아래부터 머리까지 2분간 반복해 쓸어 올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습관처럼 지끈지끈 하다고 두통을 방치하면 안 된다는 거, 잘 알게 되셨죠? 두통을 개선하고 맑게 갠 컨디션을 유지하기 위한 생활습관도 철저히 지켜주세요. 지긋지긋한 두통을 물리쳐 줄 해결사는 결국 여러분 자신이니까요~ :) 
 
 
상기 내용은 근로복지공단 사보 희망나무 3+4월호에서 발췌한 내용입니다. 
원문을 보고 싶으시면 아래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Posted by 희망누리

2017/06/01 10:33 2017/06/01 10:33
, , , ,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blog.kcomwel.or.kr/rss/response/3035

Trackback URL : http://blog.kcomwel.or.kr/trackback/3035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 Previous : 1 : ... 107 : 108 : 109 : 110 : 111 : 112 : 113 : 114 : 115 : ... 3001 : Next »

전체 (3001)
희망파트너 (532)
근로 공감 (573)
희망누리꾼 (241)
버팀목 (1396)
소통의 (1)